타다 드라이버들이 실업, 질병, 상해, 노령 등 사회적 위험에 대비할 수 있게 하는 '타다 파트너케어'가 오는 4월부터 실시된다.

타다는 14일 산업 현장의 필요에 따라 임시 계약으로 일하는 '긱(Gig) 노동'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4대보험과 연차휴가·퇴직금 등을 받지 못한 드라이버들을 지원하기 위해 이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타다, 드라이버용 4대보험 지원…4월부터 '파트너케어' 실시

먼저 파트너케어의 상해케어는 드라이버가 타다를 운행하다 업무상 재해를 입었을 경우, 치료비와 손실을 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상해케어는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모든 드라이버가 가입 대상이며 별도의 자기 부담 없이 타다가 관련 비용을 전액 부담한다.

실업케어는 드라이버가 전직 등의 과정에서 수입중단 위험에 직면하는 것을 막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1년 내 1천200시간 이상 차량을 운행한 드라이버가 대상이다.

건강케어는 국민건강보험 지역가입자인 드라이버의 건강보험료를 지원해 보험료 부담을 덜어준다.

매월 200시간 이상 타다 차량을 운행하는 드라이버가 대상으로, 건강케어에 가입하면 월 보험료의 절반을 타다가 지원한다.

노령케어는 국민연금의 지역가입자, 임의가입자, 임의계속가입자인 드라이버들의 연금보험료를 지원한다.

가입대상은 매월 200시간 이상 타다 차량을 운행하는 드라이버다.

타다를 운영하는 VCNC 박재욱 대표는 "드라이버가 사회적 위험에 대비할 수 있도록 자체 안전망을 마련했고, 향후 단계적으로 추가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라면서 "새로운 노동 형태가 확장되고 있는 만큼 조속한 시일 내에 이를 보호할 법·제도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