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투명성 나아질 거라 생각했지만 그렇게 안 보여"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1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중국의 대응에 실망했다며 중국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APTN에 따르면 커들로 위원장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이 세계보건기구(WHO) 사람들과 함께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전문가를 보내겠다는 우리의 요청을 수용하지 않아 매우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커들로 "중국 당정치국이 솔직할까…코로나 대응 실망"

그는 "나는 이 방에서 2주 전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회의 후 가장 똑똑한 사람들을 보내겠다고 발표했다"며 "(중국이) 그것을 수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는 여전히 그곳에 가지 못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29일 커들로 위원장은 "중국이 우리를 초대했다"며 CDC 최고 전문가를 보내기로 했다고 밝혔지만 성사되지 못한 데 대해 강한 불만을 표시한 것이다.

그는 "중국의 투명성이 더 나아질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그렇게 보이지 않는다"라고도 말했다.

이어 "이것은 정치나 무역에 관한 문제가 아니어서 우리가 더 많이 안다면 좋겠다"며 "이 바이러스는 미국에서 통제되고 있지만, 중국에서도 통제되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중국에서 (발병) 인원수 면에서 줄어들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그렇지 않을 수 있다고 밝혀지고 있다"며 "이 특별한 문제에 관해서 우리는 중국의 반응에 매우 실망하고 있다"고 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코로나19가) 경제 불확실성에 미칠 영향을 묻는 말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면서도 "중국민의 건강과 관련해 벌어지는 일에 대한 것이다.

(중국) 공산당 정치국이 정말 우리에게 솔직할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좀 더 투명하게 진행되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조금 실망했다"고 재차 실망감을 표시한 뒤 "어떻게 진행될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