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저 스톤 구형 개입 논란 이후 첫 발언…"난 누구의 영향도 받지 않는다"
미 법무장관 "트럼프 트윗 때문에 일을 못해…그만 올리시라"

노골적인 '친 트럼프' 행보로 논란의 중심에 선 윌리엄 바 미국 법무장관이 돌연 "대통령의 트윗 때문에 일을 못하겠다"고 발언했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바 장관은 13일(현지시간) 미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일부 트윗으로 인해 문제가 있다"며 "나를 약화시키는 끊임없는 비평 때문에 법무부에서 내 일을 할 수가 없다"고 토로했다.

이어 "법무부의 사건들에 대해 트윗을 날리는 것을 인제 그만둬야 할 때"라고 호소했다.

그는 "법무부와 법무부 사람들, 법무부에서 처리 중인 사건들, 우리의 사건들을 다루는 판사들에 대한 (대통령의) 공개발언과 트윗들이 내가 내 일을 못하게 만들고 있고 법원과 검사들에게 우리가 진정성을 가지고 일을 하고 있다는 확신을 심어주지 못하게 하고 있다"고 작심한 듯 말했다.

바 장관은 그러면서 이 같은 자신의 발언을 대통령이 좋아하지 않을 것임을 잘 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그는 "나는 그 누구로부터도 영향을 받지도, 괴롭힘을 당하지도 않을 것"이라며 자신이 말하는 누군가는 "의회, 신문, 또는 대통령"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는 내가 생각하기에 옳은 것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 장관의 이날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의 전직 비선 참모 로저 스톤 재판에 법무부가 개입했다는 논란이 불거진 후 처음으로 나온 것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 '러시아 스캔들'로 기소된 스톤의 재판에서 검찰이 7∼9년을 구형하자 "매우 끔찍하고 불공정하다"고 트윗에서 비판했다.

그 직후 법무부가 구형량을 낮추기 위한 조처를 하겠다고 발표했고, 법무부가 구형에 개입하자 스톤 사건 담당 검사 4명이 전원 사임했다.

이에 법무부의 형사사법 절차 개입에 대한 적절성 논란이 불거졌고, 하원을 장악한 민주당은 이와 관련해 바 장관을 내달 31일 청문회에 세우겠다고 발표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대통령이 가장 신임하는 관리 중 한 명인 바 장관이 대통령을 향해 이례적으로 공개적인 불만을 토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