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대교 아치 위에서 기자들 불러 달라 요구
경찰·소방당국, 차선 통제하며 만일 사태 대비
14일 오전 7시10분께 신원 미상의 남성 1명이 서울 한강대교 아치 위에 올라가 농성하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과 소방당국이 출동했다. /사진=연합뉴스

14일 오전 7시10분께 신원 미상의 남성 1명이 서울 한강대교 아치 위에 올라가 농성하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과 소방당국이 출동했다. /사진=연합뉴스

14일 오전 7시10분께 신원 미상의 남성 1명이 서울 한강대교 아치 위에 올라가 농성하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과 소방당국이 출동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은 한강대교 아치에 '세상은 달라졌다. 남성 관련 법과 제도 다 바꾸자'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내걸었다. 현재 경찰에 '기자들을 불러 달라'고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현장 근처에 에어매트를 설치하고 수난구조대를 출동시켰다.

경찰은 이 남성의 구조를 위해 현재 상행선과 하행선 총 두 차로를 통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