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재난 취약계층에 마스크·손 소독제 지원

울산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해 재난관리기금으로 재난 취약계층을 위해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구입해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재난 취약계층 9만여 명이다.

현재 마스크 등 개인위생 물품 공급 부족으로 노인, 장애인 등 재난 취약계층은 마스크 등을 직접 구입하기 어려워 코로나19 예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울산시는 마스크 등 개인위생 물품을 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이들에게 우선 배부할 예정이다.

다만, 단기간에 소요량 전체를 확보하기 어렵고, 대량 구매로 인한 공급 부족 현상을 최소화하기 위해 개인위생 물품 공급이 가능한 업체에 선주문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마스크 공급 부족 상황으로 재난 취약계층에 우선 지원할 수밖에 없지만, 공급이 원활해지면 시민이 많이 이용하는 도서관, 박물관 등 공공시설에도 마스크를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울산시는 이와 함께 대중교통 이용객의 감염증 예방과 불안감 해소를 위해 버스에는 손 소독제를 비치하기로 했다.

버스 외 대중교통에도 지원하는 방안을 추후 검토한다.

시 관계자는 "현재 확진 환자나 자가격리자 없이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지만, 재난 취약계층을 보호하고 시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며 "시민도 안전 수칙을 지키는 등 감염증 예방을 위해 함께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