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거산리 마애약사여래좌상, 경남 유형문화재 선정

경남 고성군은 고려 전기 불상인 '거산리 마애약사여래좌상'이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659호로 지정됐다고 13일 밝혔다.

거산리 마애약사여래좌상은 거류산 북쪽 해발 350m 지점에 있는 약 5m 크기 바위 서쪽 평평한 면에 새겨져 있다.

새겨진 높이는 254㎝다.

오른손을 어깨까지 들어 올린 자세를 하고 있으며, 왼손에는 장식구슬인 보주를 들고 큰 연꽃을 엎어놓은 무늬 위에 앉아있는 형태다.

거산리 마애약사여래좌상은 둥글넓적한 얼굴에 과장된 이목구비, 주름 세 개가 선명한 짧은 목, 부조(浮彫)로 새긴 머리와 얇은 선으로 표현한 몸이 특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