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사기·헌혈·전통시장 이용…공직사회 "코로나19 함께 극복"(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들면서 민생경제 위축 등 후유증 극복에 나선 공직사회 움직임이 활발해졌다.

광주시는 13일 오전 출근 시간에 맞춰 꽃 한 송이 나누기 행사를 했다.

시청 1층 로비에 꽃 판매대를 운영하고 직원들에게 미리 사둔 장미 1천500송이를 나눠줬다.

코로나19로 각급 학교 졸업식이 취소되면서 어려움에 부닥친 화훼농가를 도우려는 취지였다.

광주에서는 2018년 말 기준 36개 화훼농가가 24.9㏊에서 11억2천900여만원 매출을 올렸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광산구 연산동에 있는 평동한울타리 작목회를 방문했다.

화훼농가 관계자는 "작년 대비 매출이 40%가량 줄었지만, 유류비 등은 그대로 들어간다"며 "어려운 시기가 빨리 지나갔으면 좋겠다"고 하소연했다.

꽃 사기·헌혈·전통시장 이용…공직사회 "코로나19 함께 극복"(종합)

시의회 앞에는 대한적십자사 헌혈 버스가 등장했다.

시청과 산하 기관 공직자, 시의회 관계자, 시민들의 헌혈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서다.

행정부시장 등 간부들도 행렬에 동참했다.

광주시는 통상 상하반기 한 차례씩 단체 헌혈을 했지만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헌혈이 줄자 지난달 30∼31일에 이어 2주 만에 '헌혈 버스'를 다시 불렀다.

지방 공무원 복무 규정에 따라 헌혈자에게는 공가도 허용한다.

올해 들어 지난 12일까지 광주·전남 헌혈 참여 인원은 1만9천934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만1천436명)보다 1천502명 줄었다.

꽃 사기·헌혈·전통시장 이용…공직사회 "코로나19 함께 극복"(종합)

시와 공공기관은 11일부터 실·국별로 22개 전통 시장을 찾아 물품을 사는 장보기 행사도 펼치고 있다.

손중호 광주 전통시장 상인연합회장은 "지역 화폐, 온누리 상품권을 사용하는 데 불편이 없도록 가맹점과 상품가격 표시를 철저히 하고 위생과 친절에도 신경 쓰고 있다"며 "많은 시민이 전통시장을 찾아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