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속초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매주 금요일 구내식당을 휴무하기로 했다.

'지역경제 살리자'…속초시, 매주 금요일 구내식당 휴무

구내식당은 그동안 한 달에 두 번 격주로 금요일에 휴무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지역경제가 위축되자 휴무를 확대했다.

속초시는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구내식당 금요일 휴무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시는 지난해 대형산불 시에도 어려움을 겪는 일반 음식점을 돕고자 구내식당 휴무를 이번과 같이 확대 시행한 바 있다.

속초시가 직영하는 구내식당은 시중 일반음식점보다 음식값이 저렴해 하루 평균 200∼250여 명의 직원이 이용하고 있다.

속초시 관계자는 "직원들의 경제적인 부담은 있지만,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동참하고자 구내식당 휴무를 확대하기로 했다"며 "위축된 지역 경기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