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교육단체 "온라인 국민투표로 개혁안 선정…공약으로 제안"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진보 성향 교육단체들이 '국민투표'로 교육개혁 방안을 선정해 각 정당에 총선공약으로 제안하기로 했다.

전교조와 징검다리교육공동체, 평등교육실현을위한전국학부모회 등 71개 단체가 모인 '교육 불평등 해소를 위한 교육단체 연대회의'(연대회의)는 13일 서울 종로구 흥사단 본부에서 '21대 총선 교육공약 선정 국민투표 선포식'을 진행했다.

연대회의는 자신들이 마련한 18개 교육개혁안에 대해 14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온라인 투표를 벌여 5개를 선정한 뒤 각 정당과 접촉, 총선공약으로 삼도록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들이 마련한 교육개혁안에는 ▲ 학교 학부모·학생·교사회 법제화 ▲ 사립학교법 개정 ▲ 학력차별금지법 제정 ▲ 모든 학교에 교장 공모제 실시 ▲ 법정 수업일수 감축 ▲ 학원 토요일·일요일 휴무제 ▲ 만 16세부터 교육감 선거권 부여 ▲ 유아부터 대학생까지 무상교육 등이 포함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