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발표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지난 12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지난 12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중 1명이 상대적 중증에 해당돼 산소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환자들은 위중한 상태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확진자 중 1명이 산소 공급 치료를 요하는 비교적 중증 상태"라며 "폐렴이 진행 중이어서 치료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산소치료를 받는 환자는 당초 우려됐던 기저 질환(폐렴)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16번 환자(42·여)와 고령자인 25번 환자(73·여)는 아니라는 게 보건 당국의 설명이다.

정 본부장은 "산소 치료 없이 그냥 폐렴 치료를 하고 계시는 분들이 대부분"이라며 "산소 치료까지 하고 계시는 분은 현재 한 분이고 인공호흡기나 중환자실 치료를 요하는 비교적 위중한 중증환자는 없으시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코로나19의 중증도 기준을 놓고 중앙임상 태스크포스(TF)에서 표준화 작업을 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오늘 퇴원자는 없지만 현재 퇴원을 고려하고 있는 환자가 1~2명 있다"고 했다.

현재까지 국내 코로나19 확진 후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환자는 총 7명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