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기초생활 수급 중·고교 신입생 교복비 22만1천원 지원

광주 기초생활 수급 가구의 중·고교 신입생에게 1인당 22만1천원의 교복비가 지원된다.

광주시는 5억5천만원 예산을 편성해 2천379명에게 교복비를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지원액은 광주시교육청 중·고 교복 상한가 권고 가격을 기준으로 지난해 1인당 21만5천원에서 올해는 6천원 올랐다.

시는 특히 올해부터 교복을 착용하지 않는 학생에게도 현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교복 착용 여부와 관계없이 의복 구매비 부담을 줄여 보편적 교육 복지를 실현한다는 취지라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2017년 시민 참여 예산 공모사업으로 교복 지원을 결정해 4년째 시행하고 있다.

교복비는 오는 19일부터 관할 동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