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개 대형건설 회원사 대표 만장일치
2023년 2월까지 활동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 한국건설경영협회 신임 회장에 선출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사진)가 1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36층 버클리룸에서 열린 한국건설경영협회 2020 회계연도 정기총회에서 회장으로 선출됐다.

한국건설경영협회는 1992년 출범해 현재 국내 건설업계를 대표하는 24개 대형건설사를 회원으로 두고 있는 협회다. 창립 이후, 초대 회장에 현대건설 김정국 사장을 비롯해 대우건설 장영수 사장, GS건설 허명수 사장 등 굵직한 대형건설사 사장들이 회장을 지냈다.

하 대표는 회원사 대표 만장일치로 선출됐다. 2023년 2월까지 3년간 대형건설사들의 수장(首長)으로 활동하게 된다. 1958년생인 그는 1983년 롯데칠성음료에 입사해 롯데그룹 기획조정실을 거쳐 롯데건설 경영지원본부장과 주택사업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2017년 3월부터 롯데건설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대표로 취임한 이래 주택부문의 눈에 띄는 성과와 함께 롯데월드타워를 성공적으로 준공했다. 회사의 수익성 강화와 사업 다각화 등을 끌어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총회에서 하 대표는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게 되어 책임이 무겁다”며 “우리 건설산업과 업계가 직면한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도약을 이뤄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