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일대 연구진, 국제 학술지 '환경 연구'에 논문
발암 위험 키우는 '단일 염기' 유전자 변이 10개 확인
"휴대전화 전자파, 갑상선암 위험 높일 수 있다"

휴대전화에서 나오는 높은 주파수의 전자파가, 특정한 형태의 유전자 변이를 가진 휴대전화 사용자들에게 갑상선암이 더 많이 발생하는 것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 연구를 수행한 미국 예일대 공중보건 대학원 연구진은 관련 논문을 이 분야 전문 저널 '환경 연구(Environmental Research)'에 발표했다.

유전적으로 암에 잘 걸리는 성질(susceptibility)과 휴대전화 사용을 한데 묶어, 갑상선암 발병에 영향을 미치는지 연구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학원이 12일(현지시간) 온라인(www.eurekalert.org)에 공개한 논문 개요 등에 따르면 연구팀은 미국 코네티컷주 주민 900여 명을 조사해, 흔히 '스닙스(SNPs)'로 통하는 '단일 염기 변이(single nucleotide polymorphisms)'가 있으면 갑상선암에 걸릴 위험이 훨씬 더 높다는 걸 발견했다.

연구팀은 모두 176개 유전자를 시험해, 휴대전화 사용자의 갑상선암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보이는 스닙스 10개를 확인했다.

시험 대상 유전자 가운데 4개에서 스닙스가 관찰된 휴대전화 사용자는, 갑상선암 발생 위험이 그렇지 않은 사람의 2배를 넘었다.

논문의 저자인 장 야 웨이 '환경 건강 과학과' 교수는 "유전적으로 병에 잘 걸리는 성질이, 휴대전화 사용과 갑상선암의 상관관계에 영향을 미친다는 걸 증명했다"라면서 "어떤 사람들이 고도 무선주파수 방사(RFR)에 민감한지를 확인하고, 휴대전화의 (전자파) 방사와 특정 유전자의 스닙스가 어떻게 상호작용하는지 이해하려면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 연구는 스마트폰 도입 초기인 2010년과 2011년 두 해 동안 취합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진행됐다.

이번 연구에서 확인된 것처럼 휴대전화 사용이 갑상선암 위험을 키운다면, 그건 스마트폰 이전 세대의 휴대전화일 거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한편 갑상선암은 세계적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암이다.

미국 암학회(ACS)의 가장 최근 통계를 보면, 갑상선암으로 확진된 5만3천여 명 가운데 4.1%인 2천180명이 사망했다고 한다.

갑상선암은 여성한테 더 많이 생기고, 대다수의 다른 암보다 젊은 층에서 진단율이 높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