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한 스승이 소장했던 한국 추상미술 선구자 김환기 화백의 그림을 유가족 몰래 팔아 40억원을 챙긴 60대 남성에게 징역 4년이 선고됐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2부(민철기 부장판사)는 13일 국내 한 대학의 교수 A씨가 소장해온 김환기 화백의 '산울림'(1973년 작)을 몰래 팔아 40억원을 챙긴 혐의(절도·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로 기소된 김모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

김씨는 A 교수가 세상을 떠나기 직전인 2018년 말께 교수의 운전기사·가사도우미와 짜고 '산울림'을 훔쳐 별도의 장소에 보관했다가 이듬해 판 혐의를 받는다.

A 교수는 2018년 12월 지병으로 사망했다.

재판부는 "그림 처분 의도가 없어 보이는 A 교수가 친인척도 아닌 김씨에게 그림 판매를 위임하고 판매 대금 사용까지 허락했다는 진술은 경험칙상 수긍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이어 "A 교수가 투병 중인 것을 알고 운전기사와 공모해 아끼던 그림을 훔쳐 매각했으며 피해 금액이 매우 크다"며 "김씨가 A 교수로부터 허락을 받았다며 아직까지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점을 볼 때 엄한 처벌이 필요해 보인다"고 밝혔다.

김씨는 40여년 동안 긴밀한 관계를 이어온 스승 A씨가 2015년 경제적 어려움을 겪던 자신에게 '지금은 어렵고 나중에 작품을 정리하면 도와줄 수 있는데 이것(그림)을 정리해서 쓰라'는 취지의 말을 한 바 있다며 혐의 일체를 부인했으나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씨에게는 당초 그림 판매 대금을 가로챈 혐의만 적용됐으나 재판 막바지에 운전기사가 김씨와 그림을 훔치기로 했다고 증언을 번복하면서 절도죄가 추가됐다.

재판부는 범행에 가담한 운전기사가 형사처벌까지 각오하고 진술을 번복했다는 점에서 김씨의 절도 공모 혐의도 인정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A 교수의 유족은 고인의 유품을 정리하던 중 A 교수가 김 화백으로부터 직접 사들여 40년 넘게 소장해온 작품이 사라진 사실을 알고 "그림을 도난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그림이 판매된 경위를 역추적한 경찰은 작품 거래 계약서를 확인하고 지난해 김씨를 구속했다.

김씨는 '산울림'을 팔아 챙긴 40억원 중 일부를 서울 잠실에 있는 20억원대 아파트를 사는 등의 용도로 쓴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을 공모한 운전기사·가사도우미에게는 모두 10억원가량을 나눠준 것으로도 파악됐다.

스승 소유 40억원짜리 '김환기 그림' 훔쳐 판 60대에 징역 4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