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성훈 인천교육감 "코로나19, 외국인 혐오로 이어지면 안돼"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해 "바이러스로 인한 경계가 외국인에 대한 차별과 혐오로 이어지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다.

도 교육감은 이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시민들께 드리는 서한문'을 통해 "바이러스의 확산보다 심각한 것은 혐오 문화의 확산"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이어 "바이러스는 치료하면 되지만 혐오는 공동체를 파괴한다"며 "혐오와 공포에 함몰되지 말고 합리적이고 이성적으로 대처해야 할 때"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외국인 자녀들이 인천에서 안심하고 학교생활을 이어가기를 희망한다"며 "이들 모두가 인천의 아이들이자 우리의 자녀"라고 덧붙였다.

이 서한문은 시교육청 홈페이지와 학부모 e 알리미를 포함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지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