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9억원이던 낙찰가 반 토막에도 매수자 실종
공공병원화 명목 부산시 '병원' 용도 불변경 방침…민간 매각 불가능
용도변경 불가 부산침례병원 4차 경매도 유찰…입찰서 제출 '0'

경영난으로 파산 절차를 밟는 부산 침례병원 4차 경매가 또 유찰됐다.

13일 부산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부산지법 경매4계에서 있었던 침례병원 4차 경매에서 입찰의향서를 낸 사람이 아무도 없어 유찰됐다.

당초 859억원이던 최저 낙찰가는 앞서 3차례 유찰로 440억여원으로 떨어졌다.

이날 4번째 유찰로 최저 낙찰가는 20% 더 낮은 352억원으로 떨어졌다.

다음 경매 기일은 다음 달 19일이다.

시는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타당성 검토 용역을 하고 있다.

시는 용역 결과가 나오면 정부 부처와 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최적의 공공병원화 방안을 찾은 뒤 매수인 또는 채권단과 협상에 나설 계획이다.

시는 침례병원이 매각되더라도 종합병원으로 한정된 토지 용도를 변경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런 이유로 침례병원 토지용도 변경이 이뤄지지 않는 이상 사실상 민간 매각은 어려울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