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정당 연석 간담회…비례대표 후보 경선 선거인단 참여 독려
민주노총 "4·15 총선서 정의당 등 5개 진보정당 공식 지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4·15 총선에서 정의당과 민중당을 포함한 5개 진보 정당을 공식적으로 지지하기로 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노총과 5개 진보 정당 연석 간담회에서 "민주노총은 노동당, 녹색당, 민중당, 사회변혁노동자당, 정의당 등 5개 진보 정당을 4·15 총선의 지지 정당으로 선언할 것"이라며 "지지 정당들을 인적·물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민주노총이 이번 총선에 도입될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겨냥해 독자 정당을 창당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지만, 기존 진보 정당 지지를 통해 진보 정치의 외연을 넓히기로 한 것이다.

민주노총은 조합원들이 5개 진보 정당 가운데 선택해 투표하도록 호소할 방침이다.

또 정의당과 민중당 비례대표 후보 경선 선거인단에 조합원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독려하기로 했다.

일각에서는 선거인단에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대거 참여할 경우 이들이 지지하는 후보가 다수 당선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민주노총은 이번 총선 기간 5인 미만 사업장에도 전면적으로 적용되는 근로기준법(일명 '전태일법') 입법을 요구하는 등 소규모 사업장 노동 조건 개선과 조직화를 적극적으로 이슈화하기로 했다.

소규모 사업장 조직화는 '200만 조합원'을 목표로 하는 민주노총의 조직 확대와도 맞물려 있다.

김명환 위원장은 "지지 정당들과 정책 연대, 입법 연대를 통해 전태일법을 민주노총 입법, 노동자 입법에서 시민 입법, 국민 입법으로 확산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과 5개 진보 정당은 이날 간담회에서 4·15 총선을 앞두고 '노동 존중', '진보 개혁', '반전 평화'의 목표 아래 시민사회단체들이 참여하는 기구도 구성하기로 했다.

민주노총 "4·15 총선서 정의당 등 5개 진보정당 공식 지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