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영등포구는 아동친화도시 구현을 위해 14일 아동권리옹호 전문기관 굿네이버스 서울남부지부, 세이브더칠드런 중부지부와 업무협약을 맺는다고 13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아동권리 증진을 위한 교육 및 홍보활동을 벌이고, 영등포구는 주민 모집·교육 장소 제공 등 행정적 지원을 맡는다.

영등포구는 올해 유니세프(유엔아동기금)로부터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는다는 목표를 세웠다.

관련 조례는 2018년 제정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이번 협약으로 아동친화도시를 향해 발돋움할 수 있게 됐다"며 "아동이 행복한 영등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영등포구, 굿네이버스 등과 아동친화도시 구현 협약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