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구가 13일 청와대 사랑채 인근에 설치된 시민단체들의 천막을 모두 철거했다.

종로구청은 이날 오전 7시 24분부터 한 시간 가량 청와대 사랑채 인근 인도 변에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9개 단체의 천막 13동과 적치물을 철거하는 행정대집행을 했다.

종로구청은 철거작업에 용역업체 직원 및 구청 직원 500여명과 1∼5t 트럭과 지게차 등 차량 10여대를 투입했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각 경찰 1000여 명, 소방 인력 100여명을 투입했다. 일부 단체 관계자들이 철거에 항의하기도 했으나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청와대 인근에서는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처분 취소와 노조 활동으로 해고된 공무원 복직,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석방, 국가보안법 철폐 등을 요구하는 장기 농성이 이어져 왔다. 청와대 사랑채 옆에서 매일 집회를 열고 있는 범투본은 지난달 초 노숙 농성을 중단하면서 물품 대부분을 철거했으나, 일부 천막은 남은 상태였다.

종로구청은 이들 단체에 불법 시설물을 자진 철거하라는 계고장을 5차례 보냈지만 철거가 이뤄지지 않아 행정대집행을 했다고 설명했다. 종로구청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집회·시위를 자제해달라는 요청도 많았다"고 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