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가 완치 후 퇴원한 국내 환자 7명은 모두 기저질환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연령은 연령은 46.9세, 입원기간은 13.1일이었다.

13일 코로나19 중앙임상 테스크포스(TF)와 의료기관에 따르면 퇴원한 7명 가운데 치료에 영향을 미칠 정도의 기저질환(기존에 가지고 있던 병)을 가진 환자는 없었다. 완치돼 퇴원한 7명은 1·2·3·4·8·11·17번 환자다.

퇴원 환자의 평균 연령은 46.9세다. 가장 나이가 많은 환자는 63세인 8번 환자(여성, 한국인)이고, 최연소 환자는 25세 11번 환자(남성, 한국인)다.

평균 입원기간은 13.1일이었다. 3번 환자의 입원 기간이 18일로 가장 길었고 17번 환자의 입원기간이 8일로 짧은 편에 속했다.

증상은 천차만별로 나타났다. 호흡곤란이 나타나 산소공급 치료를 받은 환자도 있었지만 입원기간에 발열 등 가벼운 증상만 보인 환자도 있었다.

퇴원 환자들은 대체로 면역력으로 병을 이겨냈다. 코로나19는 치료제가 없어 환자들은 증상을 완화하는 치료를 받았다. 발열이 있으면 해열제를, 근육통이 있으면 진통·소염제를 처방받는 식이다.

국내 환자 28명 가운데 치료 중인 환자는 21명이며 대체로 안정적이다. 다만 이 가운데 폐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가 있어 치료 경과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