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 이하 소규모 시설 석면 제거현장에도 감리 배치 의무화
경남교육청, 석면 제거공사 관리·감독 강화…TF 구성

경남도교육청은 학교 석면 제거공사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박종훈 교육감은 경남환경운동연합이 이번 겨울방학 동안 도내 학교에서 진행된 석면 제거공사 중 일부가 원칙을 어긴 채 부실하게 이뤄졌다는 지적에 따라 이같이 지시했다.

우선 도교육청은 기존 석면 제거작업 과정 전반을 재점검하고 단계별로 강화한 대책을 마련한다.

이어 교육부의 '학교시설 석면 해체·제거 안내서'에 담긴 작업 시 준수해야 할 기준을 충실이 이행하도록 관련자들을 교육할 예정이다.

학교 석면모니터단은 활동의 실효성을 담보할 수 있도록 전문성·경력·성실성 등을 고려해 선발하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800㎡ 이하 소규모 시설의 석면 제거현장에도 감리 배치를 의무화한다.

교육부 안내서가 명시한 권장 수준보다 한층 강화한 조처다.

또 시공업체, 학교 관계자뿐만 아니라 환경단체도 참여시킨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현장 문제점을 해소할 계획이다.

서재교 도교육청 시설과장은 "석면 해체·제거 시 모니터단 역할을 충분히 보장하고, 공사과정에서 지적된 문제점은 보완해서 학부모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