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영종도 국립종합병원 건립 건의…"감염병 대처 필요"

인천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영종도 국립종합병원 건립 필요성을 다시 강조했다.

인천시는 13일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과 정책협의회를 열고 영종도에 국립중앙의료원 분원 또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직영병원 등 국립종합병원을 건립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시는 해외 주요 공항 도시가 공항에서 10km 이내 지역에 응급의료 체계를 갖춘 감염병 전문병원을 운영하고 있지만, 영종도에는 종합병원이 단 1곳도 없어 비상사태 대응 인프라가 열악한 실정이라고 토로했다.

또 현재 9만명인 영종도 인구가 중장기적으로 19만명으로 늘고 유동인구도 28만명에서 40만명 규모로 늘어나는 등 의료 서비스 수요가 급증할 것이라며 종합병원 건립의 시급성을 강조했다.

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보유한 중구 운남동 1606의 3 일대 10만5천㎡ 터에 응급의료센터를 갖춘 종합병원을 건립하는 연구용역을 연내 마무리하고 정치권에는 영종도 종합병원 건립 당위성을 지속해서 홍보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