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노대래 전 공정거래위원장 소환…'삼성 합병의혹' 조사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3일 노대래(64) 전 공정거래위원장을 소환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이복현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노 전 위원장을 불러 공정위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과정에서 공정위가 관여한 부분이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노 전 위원장은 2013년∼2014년 공정위 위원장을 지냈다.

공정위는 노 전 위원장 재임 동안 중간금융지주회사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공정거래법 개정을 추진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개정된 법이 삼성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을 돕는다며 공정위가 특혜를 제공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공정위는 또 노 전 위원장 퇴임 후인 2015년 6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기업결합신고를 승인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부당한 의사결정이 있었는지를 추가로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국정농단 수사를 진행한 박영수 특검팀은 합병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지난 2017 공정위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