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행 후 인천공항 출국→ 태국 방콕 → 카타르 → 스페인 도주
정선 카지노 현금 상자 턴 외국인 3인조 중 2명 스페인서 검거

강원 정선군 강원랜드 카지노에서 현금 2천400만원이 든 현금 상자들 통째로 털어 달아난 외국인 3명 중 2명이 스페인에서 검거됐다.

범행 후에 해외로 달아난 지 엿새 만이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정선경찰서는 인터폴에 수배 요청한 페루 국적의 A(45)씨와 B(32)씨 등 남녀 2명을 스페인 현지에서 체포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은 페루 국적의 남녀 2명에 대한 범죄인 인도 청구 절차를 스페인 당국과 진행 중이다.

지난 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이들은 이튿날인 지난 7일 오후 6시 55분께 강원랜드 카지노에서 2천400만원이 든 슬롯머신 기기 내 현금 상자를 꺼낸 뒤 미리 준비한 가방에 넣어 유유히 사라졌다.

검거된 페루 국적의 남녀 2명은 사건 발생 후 6시간여 뒤 인천국제공항에서 태국 방콕으로 가는 비행기에 탑승, 카타르를 경유해 스페인으로 도주한 것으로 확인했다.

경찰은 3인조 중 검거되지 않은 홍콩 국적의 30대 남성의 행방을 인터폴에 의뢰해 쫓고 있다.

경찰은 "범죄인 인도 절차를 통해 송환되면 슬롯머신 기기 내 현금 상자 탈취 사건의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