율동 안 한다고 밀치고, 때리고…유치원 전직 교사 '기소 의견'

광주 북부경찰서는 유치원 원생들을 때리거나, 신체적 학대를 가한 혐의(아동학대)로 유치원 전직 교사 A(26)씨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로 보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2~13일까지 주말을 제외한 10일 동안 5세가량의 유치원생 4명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유치원 학예회를 앞두고 원생들을 율동 연습시키는 과정에서 말을 안 듣는다는 이유로 유치원생의 머리를 잡아끌어 넘어트리거나, 손바닥으로 등을 때리는 등 신체적 학대와 폭행을 가했다.

A씨는 이 같은 내용이 유치원 내부에서 불거지자 곧바로 사직했다.

경찰은 학부모의 신고를 받고 학대가 의심되는 시기 유치원 내부 CCTV를 분석해 증거를 확보했다.

A씨는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