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진역 시민 품으로 돌려달라…상업 개발 반대

부산시민단체협의회 등 40여 개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부산진역 일원 공공개발 추진위원회는 13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진역 일원을 시민의 품으로 돌아가도록 북항 2단계 통합개발 기본계획에 포함해달라"고 촉구했다.

추진위는 "부산진역은 임진왜란 최초 격전지이자 일제 식민수탈 정거장이었고 2005년 여객업무 중단 전까지 통근 열차가 운행된 곳으로 시민의 삶과 애환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역사적인 장소"라며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이 부지에 영남본부 사옥건립이라는 미명 아래 상업시설 개발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부산진역 일원 난개발에 결사반대하며 수십년간 철도로 인해 도시가 단절된 채 살아온 주민에게 돌려줘야 한다"며 "18일 예정된 동구 건축심의위원회에서 시민의 뜻이 반영된 결과가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종한 시의원은 "정부와 부산시는 도심 철도 지하화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고 부산진역 일원을 북항과 원도심을 연결하는 중심 통로로 개발하면서 시민 친화 공간으로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