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한시대∼신라시대 지배층 무덤 271기 산재…130기 추가 발견
구미시, 국가 문화재 지정 14년만에 황상동 고분군 정비

경북 구미시는 국가 지정문화재로 결정된 지 14년 만에 황상동 고분군을 정비한다고 13일 밝혔다.

19만8천㎡의 황상동 고분군은 3세기 말 삼한시대부터 6세기 신라시대까지 지배층의 것으로 추정되는 무덤 271기가 있으며 최근 무덤 130기가 추가 발견됐다.

2006년 국가 문화재로 지정됐으나 예산이 없어 사실상 방치되고 농지와 산지에는 텃밭이나 가건물이 들어섰다.

구미시는 올해부터 5년간 사유지 매입에 200억원, 정비 사업에 100억원을 투입한다.

오흥석 구미시 문화예술과 문화재 계장은 "고분군이 위치한 땅이 대부분 사유지라 관리가 제대로 안 됐다"며 "올해부터 3년간 고분군 19만8천㎡를 매입한다"고 말했다.

구미시는 도굴 등으로 폐허가 된 고분을 정리한 뒤 잔디를 심는다.

산책로와 수로를 만들어 사적공원처럼 만든다.

또 시민·관광객의 관람을 돕기 위해 박물관을 짓기로 했다.

김태영 구미시 문화예술과장은 "올해 일단 국비 31억원을 포함한 45억원을 들여 고분군 일대 사유지를 매입해 무단 경작지를 정비하고 새로 확인된 고분군에 대한 발굴조사도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구미시, 국가 문화재 지정 14년만에 황상동 고분군 정비

구미시는 황상동 고분군을 완전하게 정비하는데 10년 가까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는데, 정비 후에는 관광명소로 탄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