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 전주지방법원장 취임…"법원이 국민 신뢰 얻어야"

이재영 전주지방법원장은 13일 전주지법 가인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법원이 본연의 임무인 재판을 잘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사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바탕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법원장은 "우리 법원은 사법 70년 역사상 가장 큰 위기라고 하는 어려운 시기를 겪었다.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사법부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가야 할 길은 아직 멀기만 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얻을 수 있는 출발점은 법원의 본연의 임무인 재판일 수밖에 없다"며 "당사자의 의견을 경청하고, 공정하고 충실한 심리를 통해 올바르고 정의로운 결론에 이르는 재판이어야 한다"고 짚었다.

이 법원장은 우공이산(愚公移山·쉬지 않고 꾸준하게 한 가지 일만 열심히 하면 큰일을 이룰 수 있다)이라는 사자성어를 들어 국민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자고 제안했다.

이 법원장은 대법원 재판연구관, 사법연수원 교수, 서울중앙지방법원 부장판사, 부산고등법원 부장판사 등을 역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