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국내 첫 AI 추천배차 도입…"최적 동선 고려"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국내 업계 처음으로 인공지능(AI) 배차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13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1년 6개월의 개발 과정을 마치고 이달 27일 서울 송파·강동 지역부터 이 시스템을 적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AI 추천배차는 인공지능이 배달원 동선과 주문 음식의 특성 등을 고려해 가장 적합한 배달원을 배정해주는 시스템이다.

인공지능이 1초에 500만∼5천만번의 계산을 거치면서 최적의 경로와 적임자를 찾아낸다.

우아한형제들 측은 이 시스템이 배달원의 운행 안전성과 편의성을 크게 높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지금까지 배달원은 계속 들어오는 '배달 콜'을 수락해야 다음 일거리를 확보할 수 있기에 운전 중에도 휴대전화에서 눈을 지 못했다"며 "실제로 배달원 사고 가운데 전방주시 미흡이 전체의 12%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I 추천배차가 도입되면 운전에만 집중할 수 있게 돼 안전 문제가 해결된다"며 "배달의 효율성도 높아진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