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검사 결과 모두 음성판정…귀가 조치
1차 전세기 귀국 우한 체류 일본인 197명 격리 해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에서 거주하다가 일본 정부가 준비한 1차 전세기로 귀국한 일본인들에 대한 격리조치가 13일 해제됐다.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1차 전세기로 귀국해 일본 지바(千葉)현의 한 호텔에 격리됐던 일본인 197명에 대한 코로나19 재검사 결과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이들은 이날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호텔을 떠났다.

1차 전세기 귀국자들은 세계보건기구(WHO)가 밝힌 신종 코로나 최장 잠복 기간 12.5일보다 오래 격리시설에 머물렀다.

지난달 30일 2차 전세기로 우한에서 귀국해 격리시설에 있는 일본인 199명에 대한 코로나19 재검사 결과도 이날 중 나올 예정이다.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된 사람은 귀가 조치된다.

귀국자 중 일본 내 주택이 없는 사람은 도쿄도(東京都) 내 공공주택이 무료로 제공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