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식당 이용의 날 확대…겨울축제장 농특산물 판매 적극 동참
'코로나19' 위축된 지역 경기 살리자…강원경찰도 발 벗고 나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강원에서도 관광객이 급감하는 등 지역경제가 크게 위축되자 강원경찰도 경기 활성화에 발 벗고 나섰다.

강원지방경찰청은 지역 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매월 1회 시행하던 '지역 식당 이용의 날'을 매주 금요일마다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모든 직원은 매주 금요일 점심 식사를 외부 식당에서 이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도내 지자체와 협업해 지역 농특산물 판매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하기로 했다.

최근 이상 기온과 코로나19 등으로 겨울축제가 취소되거나 축소 운영되면서 지역 농특산물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국내 최대 겨울축제인 화천산천어축제를 돕기 위해 강원경찰 전 직원이 농특산물 판매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방침이다.

농협 강원본부와 지난해 2회 시행한 '농협과 함께 하는 직거래 장터'를 올해 실시 횟수를 확대한다.

김재규 강원지방경찰청장은 "도민의 어려움을 십분 공감하고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농축산물 구매와 지역 식당 이용에 앞장서겠다"며 "코로나19 감염증에 대한 긴장감을 갖고 지역 치안 유지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