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이달부터 연말까지 11개월간 도내 노숙인에 대한 실태조사를 처음으로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실태조사는 노숙인 수, 복지 요구사항 등을 확인해서 맞춤형 자립 지원정책을 마련하는 데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한 것이다.

경기도, 노숙인 첫 실태조사…자립 지원정책에 활용

도와 경기복지재단은 업무 협약을 통해 노숙인 수 확인, 노숙인 건강 상태, 생활 실태, 요구사항 등을 조사하고 노숙인 특성에 맞는 정책과 지원계획을 수립한다.

정확한 노숙인 규모를 파악하기 위해 전 시군을 대상으로 조사 당일 같은 시간대에 다수의 조사원을 파견하는 일시집계조사(Point-in-time Counting·PIT조사) 방법을 기본으로 진행한다.

추가로 조사가 필요할 경우 노숙인 가운데 일부를 대상으로 심층 면접을 진행하고 전문가 집단을 구성해 자문회의도 추진할 예정이다.

경기도가 시군 지자체의 간이조사를 토대로 파악한 도내 노숙인 수는 2019년 12월 기준 970명(거리 노숙인 276명 포함) 안팎이나 실태조사를 하면 이보다 더 많은 노숙인이 확인될 것으로 내다봤다.

5년마다 진행하는 보건복지부 조사에서는 2016년 10월 기준 전국의 노숙인이 1만1천340명으로 집계됐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노숙인도 복지 사각지대에 둘 수 없는 우리 지역사회의 소중한 일원" 이라며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더 많은 노숙인이 지역사회에서 안정적인 생활을 할 수 있게 자립 지원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노숙인 첫 실태조사…자립 지원정책에 활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