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인제대, 기술사업화 지원 플랫폼 구축 협약

기술보증기금은 인제대와 '대학 기술사업화 지원 플랫폼(U-TECH밸리)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했다고 13일 밝혔다.

기보와 U-TECH밸리 협약을 맺은 대학은 서울대와 포항공대 등을 포함해 총 67개 대학으로 늘었다.

인제대는 대학 내 우수 창업기업을 기보에 추천하고, 기보는 해당 기업에 보증과 투자, 컨설팅 및 기술이전 등을 지원하게 된다.

TECH밸리 보증은 대학 및 연구소가 개발한 우수 기술의 사업화를 위해 도입된 특화 보증 지원 프로그램이다.

최대 30억원까지 보증 한도를 제공한다.

기보는 매년 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있는데 지난해까지 4천602억원 규모 보증을 제공했다.

올해는 지원 계획은 2천300억원 규모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우수 기술을 보유한 대학과 교수, 연구원 등이 창업 및 기술 사업화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