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곤 前 회장에 1천억원대 손해배상 소송 제기

닛산(日産)자동차가 12일 회사 자금을 유용했다는 등의 이유로 카를로스 곤 전 닛산 회장을 상대로 100억엔(약 1천72억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요코하마(橫浜) 지방 재판소(법원)에 제기했다.

13일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닛산은 사내조사를 통해 곤 전 회장과 그의 측근인 그렉 켈리 전 닛산 대표이사의 비리 금액이 총 350억엔(약 3천751억원)에 달한다고 결론을 내렸다.

이번 손해배상 청구에는 곤 전 회장이 해외 주택 구입비 및 수리비를 회사에 부담시키고, 회사 소유의 제트기를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등 부정행위로 회사에 끼친 손해액이 포함돼 있다고 닛산 측은 설명했다.

곤 전 회장은 작년 말 재판을 앞두고 일본을 탈출해 레바논으로 도주했다.

곤 전 회장은 일본의 사법제도를 비판하며, 일본에서 재판받기를 거부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