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쪽방·비주택 지원 강화…"주거복지 사각지대 해소"

인천시는 주거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쪽방·비주택 거주 가구를 위한 주거 지원책을 다양화할 방침이라고 13일 밝혔다.

우선 스프링클러가 없는 노후 고시원과 쪽방촌 59곳을 대상으로 화재 위험 여부를 전수조사하고 이주 희망 가구에는 공공 임대주택 공급을 지원할 계획이다.

미성년 아동이 있는 저소득 다자녀 가구에는 적정 주거 면적을 확보할 수 있도록 '다자녀 가구 맞춤형 공공 임대주택 사업'을 새롭게 추진한다.

아동복지시설에서 퇴소하는 보호 종료 아동을 위한 주거 지원 통합서비스도 올해 처음 시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청년·신혼부부를 위한 월세 비용 지원, 임차 보증금 이자 지원, 최저 주거 기준 미달 가구를 위한 시설 지원 등 시민 체감형 주거 복지 서비스를 다양하게 시행할 방침이다.

권혁철 인천시 주택녹지국장은 "저소득 청년·신혼부주·고령자 등 수요자 상황을 고려한 세밀한 주거 지원 체계를 강화하고 포용적 주거복지 지원을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