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코로나19 피해업계 전방위 지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보는 부산 업체가 지원받은 자금이 크게 늘었다.

13일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달 코로나19 피해업체에 지원한 특별자금은 74억원(280건)이었다.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이달 11일까지 특별 지원된 자금은 115억원(425건)으로 증가했다.

피해업체에는 지방세 납부·징수가 최대 1년까지 연장·유예되고, 세무조사도 연기된다.

시는 지방세 감면도 검토할 예정이다.

시는 또 준재해·재난 특례보증을 만들어 관광업계, 소상공인 등 피해업체에 지원한다.

이미 시행 중인 4천억원 규모 소상공인 특별자금도 코로나19 피해업체에 우선 지원되고 있다.

관광 예약 취소 등으로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관광·마이스업계에는 시의 특례보증으로 자금을 지원하고, 정부 차원에서 담보 완화와 신용대출이 가능하도록 긴급구제기금 지원을 건의했다.

시는 또 항만 물동량 감소 위기에 해수부, 부산항만공사, 터미널 운영사와 협력방안을 마련하고 있으며, 국적 선사에 인센티브 제공도 검토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