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대로에 지상6·지하6층 공유 오피스 생긴다

서울시는 지난 12일 열린 제1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한남동 736-9 외 2필지에 대한 '이태원로 주변 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태원로에 있는 이 부지에는 이번 결정에 따라 지상 6층, 지하 6층, 연면적 7천506㎡ 건물이 생기고 공유 오피스와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선다.

아울러 상당한 높이 차이가 있는 이태원로와 그 남쪽 골목길을 오가는 보행 약자용 엘리베이터도 설치된다.

이날 함께 안건으로 오른 발산택지개발지구 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안, 동작구 상도동 373-1번지 일원 역세권 공공임대주택 건립을 위한 상도지구 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안은 보류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