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 브리프
울산신용보증재단(이사장 오진수)은 13일 신한은행과 ‘울산시 소기업·소상공인 따뜻한 금융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신한은행은 5억원을 보증재단에 출연하고, 재단은 출연금의 15배에 해당하는 75억원의 신용보증을 신한은행을 통해 지역 소기업·소상공인에게 특별 지원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