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30명 선발해 1인당 22만8천원 지원
부산시 산업단지 출퇴근 청년 전기차량 임차비 제공

부산시는 교통이 불편한 산업단지로 출퇴근하는 청년 노동자에게 임차비를 지원하는 부산 청춘 드림카 사업을 올해도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교통 취약 산단지역(강서, 기장) 중소·중견기업에 신규 채용된 청년이다.

올해 지원 규모는 130명이다.

3월에 1차 65명, 6월에 2차 65명을 선발해 향후 2년간 지원한다.

이들에게는 전기 차량 임차비 중 일부인 1인당 22만8천원을 지원한다.

시는 2018년 100명(3년간)을 첫 지원한데 이어 지난해에도 100명(2년간)을 선발, 지원했다.

시 관계자는 "당초 올해 지원 규모는 62명에 1인당 임차비 48만원으로 계획했으나 지원금을 22만8천으로 내리고 인원을 130명으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