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미경 성균관대 교수가 로레알과 유네스코로부터 신진과학자상인 '인터내셔널 라이징 탤런트상'을 받았다고 13일 유네스코 한국위원회가 밝혔다.

신 교수는 홍합 모사 접착성 지혈 고분자를 이용한 코팅 기술로 세계 최초의 '무출혈 주삿바늘'을 개발했다.

유전적 질병인 혈우병 환자를 치료할 때 효과적인 지혈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신미경 성균관대 교수, '로레알-유네스코 신진과학자상' 수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