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치과의사회 등 12일 업무협약
서울 초등학생, 새학기부터 구강검진 결과 스마트폰으로 확인

서울 초등학생들은 새 학기부터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구강검진 결과를 확인하고 필요한 치료를 추천받을 수 있게 된다.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 서울시치과의사회, 주식회사 카이아컴퍼니는 12일 중구 서울시청에서 '학생 구강검진 통합 전산화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서울 초등학생들은 3월부터 '덴티아이'라는 앱을 통해 구강검진 결과와 앞으로 어떤 치료를 받아야 하는지 등을 담은 '맞춤형 예방리포트'를 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2012년 전국에서 최초로 초등학교 4학년생과 복지시설 아동을 대상으로 치과주치의 제도를 도입했다.

지난해 서울 초등학교 70.8%가 치과주치의 사업에 참여했으며 올해는 현재까지 72%가 참여 의사를 밝혔다.

4학년 외 다른 학년 대상으로는 교육청이 구강검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