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교수·직원 대표 13일 교육부 앞에서 성명 발표
교육부 공주교대 총장 임용제청 거부에 학내 '부글부글'

공주교육대학교가 교육부의 석연찮은 총장 임용제청 거부 결정에 반발하고 있다.

학생·교수·직원 대표는 13일 교육부가 있는 정부세종청사 인근에 모여 총장 임용제청을 거부한 교육부를 성토할 계획이다.

12일 공주교대에 따르면 이 학교 총장임용추천위원회(총추위)는 전날 교내에서 회의를 열고 총장임용 후보자를 재선정하라는 교육부 지침에 반대 뜻을 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총추위 결의에는 학생·교수·직원 등 교내 모든 구성단체가 동참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해 9월 24일 공주교대 교수·학생·교직원은 직선제 투표를 통해 이명주(59) 교육학과 교수를 총장 1순위 후보(득표율 66.4%)로 뽑았다.

총추위는 내부 검증을 거쳐 지난해 11월 교육부에 관련 서류를 모두 보냈다.

교육부는 그러나 지난 6일 교육공무원 인사위원회 심의를 통해 이 교수 총장 임용제청을 하지 않기로 했다.

교육부 장관 직인을 찍어 학교로 보낸 공문에 별다른 사유는 밝히지 않았다.

김명수 공주교대 교수협의회장은 "학교 모든 구성원이 교육부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라며 "내일 성명서 발표 후 교육부 장관을 만나 재고를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주교대 전임 총장 임기는 이미 지난달 끝났다.

총장 공석 상황을 장기화할 교육부의 총장 임용제청 거부에 대한 반발은 한동안 이어질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