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위원장, 중기중앙회 방문…"대기업 불공정거래 근절"

김동명 신임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위원장이 12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 회장을 만나 중소기업에 대한 대기업의 불공정거래 근절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취임 인사차 여의도 중기중앙회를 방문해 김 회장과 면담했다.

김 위원장이 취임 이후 사용자단체를 방문한 것은 처음이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불공정거래 해소는 양극화 해소와 경제 민주주의로 나아가는 가장 기본적인 단계"라며 "한국노총과 중기중앙회가 함께할 수 있는 일을 찾아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면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에 대해 김 회장은 "경영자 단체와 근로자 단체가 공동으로 대기업의 불공정거래 근절을 위해 협력하는 것은 유례가 없던 일"이라며 "중소기업의 (임금) 지불 능력 확대와 대기업의 불합리한 납품 단가 문제 등 불공정거래 관행 시정을 위해 한국노총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한국노총과 중기중앙회는 작년 말 대기업의 불공정거래 관행이 대·중소기업 임금 격차 등의 원인이라는 데 공감하고 이를 근절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의 이날 중기중앙회 방문도 대기업의 불공정거래 근절을 위한 협력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하기 위한 것이라고 중기중앙회는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