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신종코로나로 점포매출 50% 감소…재정 1천억 신속집행"

서울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코로나) 확산으로 관내 점포들의 매출이 50% 이상 감소한 것으로 현장조사에서 드러났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대처하기 위해 송파구는 1천억원 이상의 지방재정을 신속히 집행하기로 했다.

송파구는 상반기 중에 1천264억원 규모의 경제활력 제고 가능 사업 예산을 집행해 소비심리 위축과 각종 축제·행사 취소에 따른 유동인구 급감에 대처하기로 했다.

또 인건비, 공공운영비, 시설비, 자산 및 물품 취득비 등 소비투자 사업에 대한 612억원 규모 예산을 집행할 예정이다.

구는 신종코로나 피해기업 신고센터를 운영해 종합적인 피해상황을 파악하는 한편, 중소기업 자금융자와 특별신용보증기금 등 융자자금 총 197억원을 1.5∼2.9% 대출금리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에 지원하기로 했다.

융자자금 197억원이 조기에 소진되는 경우 50억원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도 세웠다.

송파구는 이런 대책을 추진하기 위해 부구청장이 반장을 맡는 '지역경제 지원대책반'을 구성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