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여성 종업원, 식당 주방서 흉기로 20대 남성 동료 찔러
여의도 증권사 건물 식당서 칼부림…2명 중상

서울 여의도의 한 건물 식당에서 12일 종업원이 동료를 흉기로 찌른 사건이 벌어졌다.

피해자는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고, 용의자는 범행 직후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오전 9시18분께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증권사 건물 지하식당에서 한 60대 여성 종업원이 20대 남성 종업원을 흉기로 찔렀다는 신고를 접수한 경찰과 119구조대가 현장에 출동했다.

피해자인 남성 직원은 복부에 중상을 입고 응급처치를 받은 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용의자로 추정되는 60대 여성은 도주했다가 현장 인근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

경찰은 이 여성이 범행 후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사건 발생 초기에 이 여성이 사망했다고 밝혔다가 추후에 중상을 입고 치료 중이라고 정정했다.

경찰은 이 여성이 식당 주방에 있던 흉기로 남성을 찌른 것으로 보고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여의도 증권사 건물 식당서 칼부림…2명 중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