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개 군지역 대상…연말 도내 전 시·군서 버스정보 확인 가능
경남 농어촌 '깜깜이 버스' 사라진다…버스운행정보시스템 구축

경남도는 도내 10개 군 지역에 버스운행정보시스템(BIS)을 구축한다고 12일 밝혔다.

BIS는 버스 운행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시스템으로 그동안 무작정 기다려야 했던 '깜깜이 버스'로 농어촌 주민이 겪었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사업은 지난해 국토교통부 공모로 선정됐다.

총사업비 33억원을 투입해 올해 2월부터 사업에 착수, 4월까지 시스템 기본 및 실시설계를 마칠 예정이다.

이후 버스 및 정류소 단말기와 운영 서버를 설치하는 시스템 구축공사를 11월까지 완료한다.

이렇게 되면 BIS가 도내 전 시·군으로 확대돼 지역 간 버스 운행정보 호환이 가능하다.

행정 경계를 넘어 운행하는 타지역 버스에 대한 운행정보도 받을 수 있다.

사업을 도가 총괄·추진하고 도내 10개 군 협력으로 BIS를 통합해 구축하기 때문에 각 군이 개별적으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보다 10억원가량 구축비가 절감된다.

또 향후 시스템 유지관리 측면에서 연간 1억원의 예산 절감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아울러 실시간으로 농어촌버스 운행상황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버스운행관리시스템(BMS)도 동시에 구축한다.

윤인국 도 도시교통국장은 "이번 사업으로 도와 10개 군이 긴밀히 협업해 도민이 체감하는 대중교통 환경을 조성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