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세종청사 주변에 집중…학원은 아름동에 가장 많아
세종시 신도심 편의시설 15% 증가…커피숍 최다

지난해 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시 신도심, 이하 행복도시) 내 생활편의시설이 15% 증가했다.

12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행복도시 내 병·의원과 학원 등 주요 생활편의시설 수는 4천166곳으로 전년보다 15%(535곳) 늘었다.

같은 기간 행복도시 내 인구가 25만1천812명으로 전년보다 13%(2만9천120명) 늘면서 편의시설도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업종별 증가율은 커피숍이 30%(230곳→299곳)로 가장 높았다.

이어 이·미용 24%(296곳→367곳), 학원 19.1%(528곳→629곳), 음식점 14.8%(1천514곳→1천739곳), 약국 13%(69곳→78곳) 등이었다.

업종별 지역 분포를 보면 정부세종청사 주변 나성·도담·어진동에 전체 음식점의 38.8%(676곳)가 집중돼 있었다.

커피숍 역시 청사 인근 어진·나성·도담동(많은 순)에 36.8%(110곳)가 집중적으로 분포했다.

병·의원은 종촌·나성동이 각각 33곳으로 가장 많았으며 아름동(28곳)이 뒤를 이었다.

학원은 국제고와 과학예술영재학교가 있는 아름동에 120곳, 새롬동에 118곳이 밀집돼 있었다.

행복청 관계자는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생활편의시설도 속속 들어서고 있다"며 "행복도시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