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줄인다' 대전시, 매연저감장치 부착 70억원 지원

대전시는 12일 미세먼지 주요 원인 중 하나인 자동차 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해 70억원을 들여 노후 경유차 매연저감장치 등 부착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매연저감장치는 2000년 이후 등록된 배출가스 5등급 경유차, 미세먼지·질소산화물 저감장치는 2002∼2007년식 배기량 5천800∼1만7천cc·출력 240∼460PS 경유차가 해당한다.

장치부착에 따른 자기부담금은 24만∼100만원이다.

차량 소유자가 직접 장치 제작사와 부착 계약을 한 뒤 지원 신청하면, 제작사가 시 승인을 받아 부착한다.

제작사 명단은 시 홈페이지에 공고했다.

올해부터는 대전에서도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5등급 차량 운행이 제한된다.

시는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매연저감장치 6천339대, 미세먼지·질소산화물 저감 장치 41대 부착을 지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