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경대생들 성과 … 과기부 한이음 공모전
부경대생 "손동작만으로 드론 조종시스템 개발"

‘금상’수상학생들.오른쪽부터 황준호, 임현정, 김하영 씨. 부경대 제공.

부경대학교 학생들이 손동작만으로 드론을 조종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부경대는 컴퓨터공학과 4학년 황준호(26), 임현정(29), 김하영(26) 학생 팀은 ‘영상처리 분석을 통한 드론 군집 비행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이 시스템은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 정보통신기획평가원과 한국정보산업협회 주관으로 열린 2019 한이음 공모전에서 상금 400만원의 금상 수상작으로 결정됐다.

부경대생들이 지도교수인 정순호 교수(컴퓨터공학과)와 멘토인 임베디드시스템 관련기업 ‘엣지아이랩’ 박정석 대표의 도움을 받아 개발했다.이 시스템은 카메라로 사용자의 손동작을 인식하고, 이를 서버에서 명령 신호로 바꾸어 드론에 전달하면 드론이 신호에 맞는 동작을 수행하도록 설계됐다.

일반적으로 드론을 조종하기 위해서는 스마트폰을 이용하거나 별도의 조종 장치가 필요한데, 이들이 개발한 시스템은 블루투스 통신을 이용해 손동작만으로 사용자가 쉽고 편리하게 드론을 조종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사용자가 엄지를 위로 들면 드론이 이륙하고, 주먹을 쥐면 착륙하는 방식이다. 양손으로도 조종할 수 있고, 각 움직임에 해당하는 손동작을 미리 지정해 드론마다 개별적으로 조종하거나 여러 대의 드론을 한꺼번에 조종할 수도 있다.

황준호 씨는 “테스트에선 하나의 서버에 네 대의 드론을 연결해 조종했지만, 중계기를 이용하면 몇 백대까지도 조종할 수 있다”며 “이 시스템은 적은 예산으로도 적용할 수 있기 때문에 각종 행사 시 드론 쇼를 연출하는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