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학대 피해를 본 장애인을 일시적으로 보호하고 지역사회로 정상적으로 복귀하도록 돕는 쉼터인 '보듬'을 수원시 도심권에 개설했다고 12일 밝혔다.

보듬은 사단법인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가 운영을 맡아 학대 피해 장애인의 보호, 심리 상담, 신체적·정신적 치료, 일상생활 훈련 등의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장애인 거주 시설의 부설 형태로 운영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입소자들이 심리적인 안정을 되찾고 자립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단독시설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특히 장애인복지법 시행규칙이 정한 쉼터의 설치·운영 기준(시설 규모 66㎡ 이상, 인력 배치 6명, 입소정원 8명)을 전국 13곳 쉼터 가운데 유일하게 충족한 시설이다.

학대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해 건물 위치와 주소, 외관을 비공개로 운영한다.

주변에 학대 피해를 본 장애인이 있을 경우 장애인권익옹호기관(☎1644-8295)이나 경찰서(☎112)에 신고하면 된다.

이후 해당 기관은 현장조사를 거쳐 피해자에 대한 보호가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쉼터에 입소를 의뢰한다.

학대피해 장애인 쉼터 '보듬' 수원에 문 열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